K-RUSH vol.03 인터뷰 번역

2012.01.24 19:02 from

학교에서 시험도우미 알바하는데 은근 할일이 없어서;;
아까 밥먹을때 잠깐 나갔다가 서점가서 사온 잡지 번역.
역시나 발번역입니다. 오역과 오타는 나의 칭구 ^_ㅜ...

스캔은 학교 스캐너로 겁나 눈치보며 한거라 발스캔+성종이가 나온 부분밖에 못했어요ㅜㅜ

앞부분이짤림을당했으므로^^;; 일단 맨위 왼쪽 사진에는 '호야형 항상 춤적으로 도움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밑은 '동우형 엄마처럼 챙겨주고 힘들때 달래줘서 감사합니다^^'. 또 그 밑에는 밸런타인 메시지 '발렌타인데이예요~! 즐겁게 행복한 마음으로 보내세요 ^^ 사랑합니다 '

(위에 사진 번역은 생략^^; 기자회견과 카와사키헬시절 하이터치 리뷰입니동)


[INFINITE 저희들과 인스피릿이 지금까지 함께 열심히 해주었기에 지금의 저희가 있는 거죠. 그게 가장 기쁩니다.]

 

-드디어 첫 단독 콘서트가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콘서트를 임하는 자세는 어떤가요?

 

- 어쨌든 스펙타클하고 어메이징하며 하이퀄리티에 정말최선을다한(リアルベスト라는단어의 오역입니다.) 무대인건 확실합니다.

우현- 지금은 콘서트 광고 포스터가 붙어지자마자 팬분들이 떼어 가시기 때문에 제대로 광고가 되고 있는지 걱정이에요.(웃음) 콘서트에서는 저희들의 수록곡을 다 부릅니다. 목이 쉴 정도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성종- 저희들의 곡 뿐만 아니라 댄스와 발라드가 메인무대, 그리고 솔로무대도 있으니까 다양한 매력을 즐기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콘서트 이후에 일본에서도 공연을 하는데요, 그때는 일본어로 노래를 부르려고 합니다.

성규- 엄청 주목할만한 솔로무대는, 지금까지 보여준 적이 없는 저희들을 처음으로 공개하겠습니다. 특히 성열이의 솔로무대는 놓치면 안됩니다!!!

성열- 저의 솔로무대는 포복절도가 문제없을겁니다! 지금은 멤버들에게도 보여주지 않고 초극비기밀(超極秘機密)이예요. 처음 솔로무대가 있다고 들었을 때 저는 멋있는 쪽으로 할까, 아니면 재미있는 쪽을 공략할까 고민했었는데요, 다들 멋있는 노선으로 간다고 들어서 저는 재미있는 쪽으로 승부를 걸었습니다. 기대해주세요!

호야- 저도 솔로무대에선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여러분을 놀래켜 드리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동우- 호야는 약속을 꼭 지키는 남자예요. 팬들과의 약속은 솔로무대에서 꼭 지키겠지요. 여러분, 기대해주세요!

 

-콘서트 티켓은 당일매진이 되어서 팬들로부터 조금 더 큰 곳에서 해줬으면 좋겠다! 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만

 

호야- 저도 같은 의견 입니다 (웃음)

성규- 발매 전에는 반대로 걱정할 정도 였는데 매진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정말로 행복한 기분이 되었습니다! 그 정도로 저희들의 콘서트를 기대 해주셨다고 생각하니 기쁘고, 여러분의 응원이 저희들의 힘이 됩니다. 더더욱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되네요. 콘서트 에서는 저희들도 있는 힘껏 즐길 테니까 여러분도 함께 즐겨주세요!

동우- 저희들의 콘서트는 이게 마지막이 아니니까 이번에 보러 오지 못하지는 분들도 걱정 마세요. 이제부터 조금씩 회장을 넓혀가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성열- 거기에, 혹시 추가공연이라는 가능성도없어?

매니져- 그런 의견이 많으면 회사측에서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지만 요구(잡지에는 요망’(要望)이라 적혀있습니다)가 없으면 어쩔 수 없어 (웃음)

 

-콘서트를 기대하고 있는 지금, 데뷔부터 지금까지 되돌아 보며 인피니트는 어떻게 변했다고 생각하나요?

 

성규- 지금 생각해보면 데뷔당시때의 저희들은 안되는 것들이 압도적으로 많았어요. 지금도 안되는 것들이 많기는 한데 특히 호야는 (웃음)

호야- 저요? 안되는것따위 없는데요 (웃음)

성규- 농담은 그만하고, 지금은 댄스 연습을 해도 레코딩을 해도 걸리는 시간이 단축되어서 프로페셔널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무대에 섰을때 다들 아우라 라고 할까, 퍼포먼스도 단련되지 않았을까요.

호야- 무대 위에서의 행동도 스마트 해졌죠. 팬서비스도 적극적으로 하게 되었고.

동우- 지금까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었지만 저희들과 인스피릿(팬들모두)이 지금까지 함께 열심히 해주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는거죠. 그게 가장 기뻐요.

성열- 변한 것이라면 저희들은 지금 가족의탄생이라는 버라이어티 방송에서 3마리의 개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데요, 그 전까지 남자 7명에 말투도 거칠었지만 최근에는 강아지들을 상대하고 있으니까 애교 있는 말투를 쓰게 된게 이상해요 (웃음)

 

-이번 겨울에는 크리스마스 특별 싱글 하얀고백의 발매도 있었지요. MV가 보통의 길거리에서 촬영한거라 신선했습니다!

 

- 세트 안에서 하는 촬영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었어요. 또 하고 싶어라!

우현- 그날은 아침부터 밤까지 촬영이었어요. 저희들이 팬분들에게 뭔가 특별한 선물을 주고 싶어서, 멤버들이 사장님한테 부탁해서 만든 MV예요. 마지막에 저희들이 산 선물은 팬분들중 추첨을 통해 선물해 드렸습니다.

성열- 촬영 중에는 근처 가게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일부러 일도 중단하시고 보러와주신게 재미있었어요. 저희들이 누구인지 모르셔도 촬영하고 있다는건 유명인 인거 아냐?! 라면서 (웃음)

동우- 하지만 요즘 친구들은 두려움이 없더라고요! 저희들이 촬영하고 있을 때에도 저쪽에서 말걸어 주시고,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MV마지막에, 멤버 전원이 크리스마스 카드에 메세지를 적던데 뭐라고 적은 건가요?

 

성규- 팬 여러분들을 위한 메세지를 적었습니다. 제가 적은 메세지는 이렇습니다

여러분은 럭키걸이네. 우리 인피니트와 만나서 우리들에게 사랑을 받으니까. 그리고 우리들도 럭키보이야. 인스피릿의 사랑덕분에 매일 행복하니까. 언제나 건강하길

 

-달달했거나 씁씁했거나. 밸렌타인 추억 토크!

일본에서 밸런타인데이는 여성이 남성에게 고백하는 날인데, 한국은 남자가 여자에게 접근하는 것도 가능! 그런 의미로 이번에는 달콤하지만 애절한 밸런타인데이의 추억에 대해서 물어봤습니다.

 

- 밸런타인데이의 추억이라고 해도 저에게 초콜릿을 줄 사람은 한 명도 없었어요……

호야- 나도 밸런타인데이에는 언제나 혼자였어. 첫사랑은 유치원때 사이좋게 지냈던 아이였건건 기억나는데, 지금은 얼굴도 정확히 기억이 안나.

동우- 저는 다른 초등학교에 다녔던 친구의 여자친구를 위해 경비아저씨에게 혼나면서 이벤트를 도와줬던 기억이나. 결과는 대성공! 훗훗.

성규- 나는 밸런타인데이에 좋아하는 여자아이에게 초콜릿을 주고 싶었는데 결국 고백 못하고 끝까지 마음을 전하지 못했어. 예전의 나는 용기 없는 남자였던듯.

우현- 솔직히 말합니다. 나는 학생시절, 정말로 정말로 많은 초콜릿을 받았었어요! 그 날 받은 초콜릿이 너무 많아서, 집에 전부 가지고 갈 수 없을 정도로. 진짜야! 그치만 좋아하는 아이에겐 받지 못했었어. 하지만 아마도 멤버들 중에는 내가 제일 많이 받지 않았나 싶어.

성열- 밸런타인데이날 초콜릿을 받지 못해서 울면서 집에 온적이 있어. (웃음) 나 중학교 1학년때 처음으로 밸런타인데이란걸 알았어. 어쩌면 이날은 여자애로부터 초콜릿을 받는 날인가보다, 라고. 그래서 당일엔 굉장히 두근두근 거리면서 학교에 갔지만 1개도 받지 못했어! 그때의 나는 밸런타인데이는 남자면 누구나 여자한테 초콜릿을 받는 날이구나 라고 생각했었어. 결국 그건 대단한 착각이었지만

성종- 아무튼 아무튼, 저희들의 밸런타인데이의 추억은 지금부터 새롭게 만들어가면 되잖아요. 물론 팬여러분들과!

우현- 답례로는 초콜렛보다 달콤한 사랑의 키스 입니다 (웃음)




(예쁜 성종이 개인컷,♥▽♥/)


개인적으로 이번 잡지 인터뷰는 ㅠㅅㅠ 정말 일본 아이돌식 인터뷰라 내 손발이 없어지는줄 알았음.
진짜 묘조 듀엣 스러운 잡지읽는 기분이랄까.... ㅇㅁㅇ (개인적으로 선호하지 않는 잡지임. 그렇다고 쟈니스를 험오하는건 아니고 그냥 아이돌스러운 편집방식이 오글거리는거 뿌니예여 ㅠㅠ)
얼마전 모 아이돌 그룹의 화보와 인터뷰를 읽고 '참 참신하구나... 우리애들도..' 라고생각했는데 ㅠㅠ
나는 밸런타인데이 추억팔이보다 (심지어 성종이는 끝맺음으로 끝-)
조금은 진중한(?) 아이들의 생각이 담긴 인터뷰가 그리워요 ㅠㅠ 는 더블유 빼고 ^__^ 더블유 너 보고있니? +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다즐링♥ 트랙백 0 : 댓글 0



수업시간에 대충 읽고 쓴거라 진짜 의역&오역 장난아닐듯 ^^; (들으라는 수업은 안듣고! ㅋㅋㅋ)
그리고 난 오타의 아이콘이니까 오타도 숨어있겠지^^그냥 재미삼아 쫑이 좋아하는 분들이 이거 읽고 기분 좋아졌으면 하는 바람!
나눙나눙 일어도 못하고 한쿡어도 못하는 바버니까..^^;;




-성종이 개인 인터뷰-


1.취미.특기는?
특기는 댄스입니다. 즐거운 댄스♪섹시댄스♪ 걸그룹댄스가 특기입니다


2.
좋아하는 여성 타입은?
성격이 밝고 즐거운 여자아이를 좋아해요. 저랑 마음이 잘 맞는 사람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

3.
최근의 마이붐은
?
최근 사복에 신경쓰고 있습니다. 공항에 갈때나, 가게에 갈때 어떤 옷을 입을까
여러가지 스타일을 시험해 보고싶어서 도전중이예요.

 

4.최근 외운 일본어는?

간단한 자기소개 입니다. "안녕하세요(곤니치와) " ! 지금은 "곰방와 (일본저녁인사) " 이죠?

"처음 뵙겠습니다 인피니트 막내 성종입니다. 보컬담당 입니다. 잘부탁드립니다."
이런 간단한 인사나 회화를 조금씩 배우고 있어요.

그리고, 일본에 유부우동(키츠네우동)을 먹어본 적이 있는데요, 굉장히 맛있었어요.
세트로 먹은 튀김도 굉장히 맛있어서 지금도 인상에 남아있습니다.

 

5.휴일에는 무엇을 하며 보내고 있습니까?

1년간 계속 활동을 하고있어서 휴일이 별로 없었어요. 만약에 휴일을 얻는다면 가족과 만나서 식사하고 여행을 다니고 싶어요.
가족들이 너무 보고싶어서 빨리 집에 가고싶어요.

 

6.좌우명은 무엇인가요?

'모든일에 최선을 다하자' '초심을 잃지 말자' 입니다

 

7.매일 빼놓지 않고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최근에는 틈틈이 일본어 수업을 듣고 있어요. 그리고 거울 보는것 패션에 신경 쓰는것.

너무 멋부린것 같지 않게, 자연스럽게 멋부린것 처럼 보이는 스타일을 선호하고 있어요.

바지는 스키니진을 좋아하고위에는 스웨터 소재의 캐주얼한 옷을 좋아합니다

 

8.지금 가장 갖고 싶은 것은?

이제 곧 일본 데뷔를 하는데, 데뷔하면 오리콘 차트 1위를 하는 게 가장 큰 소원이에요.

그리고 갖고 싶은 것은 일본의 개성적인 옷이요. 조금 특이한 옷들이 있잖아요. 그런 옷들을 입어 보고 싶어요.
어떤 옷이 저랑 어울릴까, 기대 되요 ♪

 



 

-호야&성종 룸메이트 인터뷰-


Hoya X Sung Jong

Q 같은 방이니까 알고 있는, 상대방의 비밀 혹은 버릇을 알려줘!

호야->성종

뭐가 있지생각 좀 해볼게요. -, 성종이는…… 속옷만 입고 잡니다. 파자마는 안 입고요. 근데 사실은 저도 그래요. 하하하


성종
-> 호야

호야형은 잘 때 비밀이 있습니다. 제가 늦게까지 깨어 있을 때가 있는데 먼저 잠든 호야형이 ---, ---이라며 끙끙거리는 거예요. 그래서 아침에 일어나서 형 무슨 일이야? 악몽이라도 꾼거야?” 라고 물어보니까 무서운 꿈을 꾸어서 4번이나 가위에 눌렸대요. 호야형은 피곤하면 가위에 잘 눌려요.

 

Q 같은 방을 쓰고 싶지 않은, 혹은 같은 방을 쓰고 싶은 사람은?

호야

다음에 이사갈때는 한사람당 방하나 있었으면 좋겠어요. 만약에 누군가 같이 써야 한다면 지금 같이 쓰는 성종이랑 쓰는 게 가장 마음이 편하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쓰고 싶지 않은 멤버는…. 없습니다.

 

성종

솔직히 만약에 방이 많이 있다면 혼자 쓰고 싶어요. 7명 각각으로요. 하지만 그게 무리이면 저는 호야형이랑 같이 쓰고 싶어요. 가장 마음이 잘 맞고 가장 친하니까요♪





스캔은 생략^^;;; 다른 멤버도 하고싶었고 10000자 인터뷰도 하고싶었었지만 ㅠㅅㅠ 그고슨 시간 있을때 언젠가^^;;;;;
(비티디때 전갈춤추다가 폭죽맞아서 머리탄 울 쫑이 이야기 읽고 ㅇㅁㅇ...누나의 유리심장 뽀각뽀각 )
숙소에 카메라 설치가 시급합니동 ^-^/ 호야&쫑 사이좋은 룸메의 자는 모습 보고싶은 누나는 은팔찌를 획득하였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다즐링♥ 트랙백 0 : 댓글이달렸쫑♥ 4

티스토리 툴바